공지사항
커뮤니티 > 공지사항
** 보험에대한 플러스 관련소식!! 덧글 0 | 조회 2,043 | 2009-02-24 00:00:00
관리자  






































   

 










       

 








내용





























함께하는kdc분당지사입니다!!


많은 운전자가 상대 차 과실로 인해 교통사고를



당했을 때 보험사에게 간접손해 보상금을



청구하지 않고 있습니다.



대개의 피해 운전자는 보험사가 정비공장에



지급하는 차 수리비나 병원에 지급하는



치료비와 같은 직접손해 보상금만 신경을



쓰지 보험사에게서 별도로 받을 수 있는

 

렌터카 요금 또는 교통비, 등록세, 취득세,



위자료, 기타 손해 배상금 등의 간접손해

 

보상금에 대해서는 잘 모르고 있습니다.

 

이런 보상금을 상대 차 보험사가 알아서

 

챙겨주리라고 기대하는 것은 무리이므로

 

아래 내용을 잘 알아두시기 바랍니다.


 





1. 차를 수리하는 기간 동안 렌터카



요금 또는 교통비를 받으십시오.





자동차보험의 대물배상 약관에 따르면 차를

 

수리하는 기간 동안 자가용 차에게는

 

동일한 종류의 차량을 기준으로 렌터카 요금

 

또는 교통비를 지급하고 영업용

 

차에게는영업손실인 휴차료를 지급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한국소비자보호원에 따르면



59.3%의 운전자가 이런 내용을 몰라서



보험사와 공제조합에게 청구하지 않은 금액이



47억원으로 추정된다고 합니다.

 

상대 차 과실로 교통사고를 당해 내 차를



수리한다면 꼭 상대 차의 보험사에게 렌터카



요금을 청구하십시오.



(※교통비란 렌터카를 사용하지 않을



경우 렌터카 요금의 20%를 받는 것을 말함.)




[주의] 렌터카 요금은 운전자가 자기과실로

 

<자기차량손해> 보험금을 청구할 때는

 

해당되지 않으며, 상대 차의 보험사가



대물배상으로 보상할 때만 청구할 수 있음.



그리고 내 차의 일부 과실이 인정되는

 

경우에는 그 비율만큼 렌터카

 

요금이 지급되지 않음.


 





2. 차를 폐차한다면 차 값외에 등록세와

 

취득세도 받으십시오
.





상대 차 과실 때문에 교통사고를 당해

 

내 차를 폐차하고 새로 구입한다면 폐차된

 

차를 기준으로 한 등록세와 취득세 등

 

차량대체 비용을 상대 차 보험사에게



청구할 수 있습니다.



한국소비자보호원에 따르면 무려 86.7%의

 

운전자가 이런 내용을 몰라서 보험사와



공제조합에게 차량대체 비용을



청구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상대 차 과실로 교통사고를 당해



차를 대체한다면 꼭 상대 차의 보험사에게

 

차량대체 비용을 청구하십시오.




[주의] 차량대체 비용은 운전자가 자기과실로



<자기차량손해> 보험금을 청구할 때는

 

해당되지 않으며, 상대 차의 보험사가

 

대물배상으로 보상할 때만 청구할 수 있음.

 

그리고 내 차의 일부 과실이 인정되는

 

경우에는 그 비율만큼 차량대체



비용이 지급되지 않음.


 


 





3. 부상 치료를 받는다면 위자료와 기타



손해배상금 등도 받으십시오.





상대 차 과실 때문에 교통사고를



당해 부상 치료를 받는다면 상대 차



보험사에게 치료비 외에 위자료,



휴업손해액 및 기타 손해배상금 등을



청구할수 있습니다.

 

한국소비자보호원에 따르면 2.1%의



피해자가 이런 내용을 몰라서 보험사와



공제조합에게 청구하지 않은 금액이 43억원으로

 

추정된다고 합니다. 상대 차 과실의



교통사고를 당해 부상 치료를 받는다면

 

꼭 상대 차의 보험사에게 위자료, 휴업손해액

 

및 기타 손해배상금 등을 청구하십시오.




[주의] 위자료, 휴업손해액 및 기타

 

손해배상금 등은 피해자가 자기 보험사에게



<자기신체사고> 보험금을 청구할 때는

 

해당되지 않으며, 상대 차의 보험사가

 

대인배상으로 보상할 때만

 

청구할 수 있음. 만일 우리 쪽의 과실



비율이 크다면 상대 차의 보험사가



피해자에게 치료비만

 

지급할 수도 있음.


 




한국소비자보호원의 조사에 따르면

 

교통사고시 보험사의 직원이 보상 내용에

 

대해 설명을 하지 않거나



또는 설명이 매우 소극적이었다는



답변이 58.4%였으며, 설명내용이 불공정하거나

 

매우 불공정했다는 답변도

 

47.5%나 되었습니다.

 

이런 결과는 소비자가 가만히 있어도



보험사가 알아서 보상해 줄 것이라는



잘못된 선입견 때문에 생긴 것 같습니다.



그러나 보험사의 직원은 보상금을 적게

 

지급해야만 회사에서 유능한 사람으로

 

인정받는다는 사실을 알아 두십시오.



소비자가 보상금을 충분히 지급 받으려면

 

전문성이 뛰어난 보험대리점에게 도움을 



받아야만 가능한 것이지 보험사의



자발적인 선처를 기대해서는 어렵습니다.




 

http://www.kdcbundand.co.kr


             

            
http://www.kdcbundang.com





 



 



 


 
Today : 1384
Total : 27244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