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커뮤니티 > 공지사항
** 여름철 차량관리하기 덧글 0 | 조회 2,123 | 2009-06-23 00:00:00
관리자  














함께하는kdc분당지사입니다!!



무덥고 습한 계절.



자칫 자동차 관리를 하는데있어서

소홀해 지기



쉬운 여름입니다.



그리고 여름에는 빗길 운행을



자주 접하게 되어



안전운전에도 신경을 써야

 

합니다.



시원한 여름을 나기 위한 방법을



알아 봅니다.











1. 냉각 계통



냉각 계통은 냉각수가 모자라거나

라디에이터, 냉각팬,



서머스탯, 워터 펌프 등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을 경우 엔진 과열로 오버히트



현상이 나타납니다.



오버히트는 사람이 더위를



먹는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우선 보닛을 열고 냉각수 보조



탱크를 체크합니다.

 

냉각수의 양은 일정하게 유지



된다고 생각하는데,



여름철에는 자연 증발되는



양이 있으므로



수시로 체크해주어야 합니다.



냉각 계통의 이상을 체크하는



방법으로는

 

시동을 켠 채로 온도 게이지를



보면서 온도



게이지가어느 선까지 오는가



점검합니다.



그리고 냉각팬이 작동하는지



살펴봅니다.



온도 게이지가 C와 H 중간에



위치하면



정상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2. 에어컨



여름철 필수 조건은 에어컨



입니다.



시원함을 제공하지만 에어컨은



점검도 중요하지만



제대로 사용하지 않으면



안됩니다.



바람이 적게 나오거나 나오지



않을 때에는

 

엔진룸내의 팬 모터 작동을



확인합니다.



모터가 돌지 않는다면 퓨즈가

 

끊어졌거나

 

배선에 문제가 있는 것이고



그렇지 않다면 통풍구에

 

먼지가 쌓여 통로가 막힌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바람은 정상인데 냉방이 되지



않는다면

 

에어컨 냉매가 부족하거나

 

에어컨 벨트가

 

늘어진상태이므로



정비소에 가서 점검을 받습니다.



한가지 주의해야 할 점은



에어컨을 사용하지 않는계절



에도 가끔씩 에어컨을



작동시켜 가스가



펌프 등에 돌도록 해야 합니다.







3. 와이퍼



와이퍼는 직접 유리면과 닿는

 

고무 부분과



이것을 지탱해주는 지지대,



지지대 자체를 움직이는

 

모터 부분으로 구분됩니다.



와이퍼의 고장 중 가장 신경에



거슬리는 것은



삑삑거리는 소리로, 우선



유리면에 이물질이 묻어있는지

 

살펴 봅니다.



와이퍼 고무를 확인하고,



고무날의 끝이 수직



상태에서 많이 벗어났으면

 

새것으로 교환합니다.



와이퍼와 함께 워셔액 분사구도



점검합니다.





분사 노즐이 막혔을 경우 바늘과



같은 뾰족한 것으로구멍을

 

뚫어줍니다.



노화된 고무 블레이드는



교체하고, 충분한



양의 와셔액를 갖춰 놓습니다.

 

와이퍼가 작동하지



않을 때는먼저



퓨즈의 단선 여부를 확인하고,



정상이라면 와이퍼



배선을 점검해 봅니다.



장마철 운행에는 와이퍼 작동이



필수이므로



빗길 주행시 난처한 경우를

 

당하지 않으려면



반드시점검을 합니다.



만약 장마철 장거리 주행 시



와이퍼 작동이



안될 경우 담배를 유리

 

표면에 발라주면



효과가 있습니다.







4. 차량 내부 습기 제거



여름철 차량 내부 습기는 쾌적한



운전을 방해하는



요소 중 하나로, 장마철에는

 

실내에 습기 제거제를



하나 장만하는 것도 좋습니다.

 

비가 오는 날



우산을사용하고 그대로 트렁크나



실내에 두는 경우가 많은데 물기



를 제거하고



넣어 두는 것이 좋습니다.



트렁크의 경우 실내보다 공기

 

순환이되지 않아 악취의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자동차 엔진 룸에는 여러



가지의 전기장치



등이 있어서 습기 등을 제거하지



않은 상태에서시동을 걸려고



시도하는 것은



여러 가지 피해(전기 장치의 합선,

휴즈 단선) 등이

 

예상되므로 우선 습기를

 

제거해야 합니다.



제거요령은 카센터에 압축공기를



이용하여 전기장치



부분을 집중적으로 불어 습기를



제거합니다.



습기를 제거하기 전에 우선



배터리의



(-)케이블을 분리한 후 작업을



해야 하며, 완전히 습기가



제거되었다고 판단될 때 시동을



겁니다.



이러한 본인의 응급처치로도



시동이 걸리지 않을



경우는 해당 정비사업소에서



정밀 진단을

 

받아야 합니다.



또한 습기를 완전히 제거하기



전에는 절대로

 

시동을 걸어서는 안됩니다.



여려분과

 

함께하는kdc분당지사 입니다!!



 
Today : 654
Total : 2637427